삼성생명운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사토시 조회 6회 작성일 2021-04-07 01:07:43 댓글 0

본문

삼성의 미래와 이재용 운세 - 세종시 용한 무당 점집 추천 후기 천향

#삼성의_미래 #이재용_운세 #경제_침체_위기 #신년운세 #2020띠 #경자년 #점집추천 #점집후기 #유명한무당 #용한무당 #세종시점집 #최고무당추천 #유명한점집 #재수굿 #점잘보는집 #천향

천향보살
상담문의 : 010.5909.0931
신당위치 : 세종시 도담동 도램마을 20단지 2003동[굿엔트]촬영문의 010.9768.1638\r
[굿엔트]유튜브채널 \r
https://www.youtube.com/channel/UCM6gid2jm7Pc7d_wOrDgQQg\r
[굿엔트]네이버 https://blog.naver.com/goodent1638\r
[굿엔트]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goodent1638\r
[굿엔트]트위터 https://twitter.com/Goodent6\r
[굿엔트]카카오스토리 https://story.kakao.com/goodent1638\r
[굿엔트]스토리채널 https://ch.kakao.com/channels/@goodent1638\r
\r
우리나라 전통의 민간신앙을 알리는 곳으로 무속인의 이야기와 무속 문화 세습에 대하여 바르게 소개합니다. 구독자 시청자 여러분 항상 좋은 날 되세요!\r
\r
민속신앙 전문 유튜브채널 '굿엔트' - 여러분들의 구독과 좋아요는 영상 콘텐츠 제작에 큰 도움이 되고있습니다.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맞이:동해안 별신굿 중 당신(堂神)을 맞이하는 굿거리.
당신맞이는 마을의 수호신인 당신을 맞이하는 의식으로 ‘부정굿’과 ‘골매기 청좌굿’ 다음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된다. 그 진행과정은 당맞이 행렬, 제물진설(祭物陳設), 무축(巫祝), 헌작(獻酌), 무축, 소지(燒紙), 음복(飮福), 점복(占卜), 회정(回程) 순으로 이루어진다.
① 당맞이 행렬 : 무녀와 제주(祭主) 일행이 굿청을 떠나서 당이 있는 곳으로 이동한다. 이동 행렬은 골매기 신대, 무녀·장구·징·꽹과리·마을 임원 등이 한 줄로 늘어서서 간간이 징과 꽹과리를 치며 나간다. 이동 도중에는 춤이나 노래가 없다.
② 제물진설 : 당에 도착하면 먼저 당 앞에 제물을 진설한다. 당의 형태는 마을마다 다른데, 수목과 당집이 있는 곳도 있고, 아무런 표시도 없이 금줄만 쳐놓은 곳도 있다. 당 앞에 메·떡·적·과일·부침개 등을 진설하고 촛대와 향로를 놓는다. 마을에 따라서는 제주(祭酒)를 빚어 당 근처에 묻어두었다가 이때 개봉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③ 무축 : 제물이 다 차려지면 무당의 간단한 축원이 있고 축원하는 동안 제관들이 늘어선다.
④ 헌작 : 제관들이 당신에게 술잔을 드리고 절을 한다. 제관은 갓을 쓰고 흰 두루마기를 입는 경우가 많다.
⑤ 무축 : 제관들의 헌작이 끝나면 다시 무당의 축원과 덕담이 이어진다. 그러나 굿청에서처럼 반주자와 주무가 마주보는 것이 아니라 무당은 신위를 향해서 축원을 한다.
⑥ 소지 : 축원이 끝나면 마을 사람들이 요구하는 대로 소지를 올리며 길흉을 알아본다. 소지는 대체로 마을 주민의 세대별로 올린다.
⑦ 음복 : 소지를 올리는 것이 끝나면 무녀는 제물을 조금씩 덜어서 한지에 싸서 바다에 내던지고 남은 제물은 무당과 마을 주민이 함께 나누어 먹는다.
⑧ 점복 : 제의 순서가 모두 끝나면 골매기대를 내려서 마을 전체에 관한 일을 묻는다. 골매기대는 무녀가 아닌 마을 사람이 붙들고 축원과 물음은 무녀가 한다. 주로 별신굿 행사에 관한 것과 마을의 공동 관심사 등에 관하여 신의(神意)를 묻는다.
⑨ 회정 : 점복이 끝나면 다시 골매기대를 앞세우고 굿청으로 돌아온다. 마을에 따라서 당이 두 곳이나 세 곳인 경우 다음 당으로 이동한다.
영역닫기의의 및 평가
당맞이의 특징은 유교적 제사 형태와 무속의 굿이 혼합되어 있다는 점이다. 주민의 대표는 조상에 대한 유교식 제사와 같이 의식을 진행하고, 한편으로 무녀의 굿이 이와 병행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것은 유교와 무속의 습합양상(習合樣相)을 보여주는 예로서 주목되는 민속이다.

불도맞이:제주도에서는 산신(産神)을 ‘삼승할망’이라 통칭하는데, 이밖에 ‘인간할망’·‘이승할망’·‘생불할망’·‘불법할망’·‘불도할망’ 등으로도 부른다.
생불할망·불법할망·불도할망이라는 명칭은 불교적 영향으로, 이 신이 불교와 상통되는 기능을 지녔다는 관념에서 붙여진 것이다. 그래서 삼승할망을 맞아들여 자식의 출생과 양육을 비는 굿을 ‘불도맞이’라 부르게 된 것이다.
「이공본풀이」에 따르면 서천꽃밭에 인간의 생명과 육체의 원소가 되는 ‘생불꽃’·‘환생꽃’ 등이 자라고 있다고 한다. 또 「삼승할망본풀이」에 따르면 삼승할망이 생불꽃·환생꽃 등을 가지고 분주히 돌아다니며 아기의 임신과 출생을 시켜주고, 또 15살까지 키워주는 일을 맡는다고 한다.
한편 삼승할망과 적대관계에 있는 신으로 ‘구삼승할망’ 또는 ‘저승할망’이라는 신이 있다. 이 신은 산신이 되려 하다가 삼승할망과의 경쟁에서 져서 구삼승할망이 되었다. 이 신은 저승에 있으면서 삼승할망이 낳아 키워주는 아기를 틈을 보아 잡아다가 그 영혼을 관장한다고 한다. 이러한 신화가 기초가 되어 불도맞이굿은 이루어진다.
불도맞이 굿의 내용은 삼승할망을 맞아들여 아기의 잉태를 빌고, 아기의 생명을 잡아가는 구삼승할망의 ‘멸망꽃’을 잡아다 꺾어 제거한 뒤, 생명을 부여해주는 삼승할망의 ‘생불꽃’을 따다가 제주(祭主)에게 주어 잉태하게 하는 요소로 이루어진다. 불도맞이는 큰 굿의 한 제차(祭次)로 하기도 하고, 작은 굿인 단독의례로 치르기도 한다.
어느 경우든 그 구성내용은 같다. 큰 굿의 경우에는 ‘초감제’·‘초신맞이’·‘초상계’·‘추물공연’·‘석살림’·‘보세감상’ 등이 끝나면 불도맞이로 들어가고, 불도맞이가 끝나면 다른 개별의례로 이어져간다.
그러니까 모든 신들을 청하여 기원하는 종합청신의례가 끝나면 개별신에 대한 의례로서는 맨 처음 순위로 하는 셈이다. 작은 굿으로서의 불도맞이는 ‘초감제’·‘추물공연’·‘석살림’ 등이 끝나면 본제(本祭)인 불도맞이를 하고, 이것이 끝나면 각도비념 등 부수적인 의례를 하고 도진을 함으로써 끝을 맺는다.
불도맞이는 마당에 제상을 설비하여 시행한다. 제상은 2층으로 꾸며지는데, 위층은 산신인 삼승할망의 상이고, 밑층은 칠원성군(七元星君)의 상이다. 이 큰 제상 앞에 불도맞이에서는 ‘구천왕차롱’이라는 채롱이 특별히 놓여진다. 이 채롱은 상 대신의 것으로 그 속에는 저고리·치마, 아기를 업는 데 쓰는 긴 무명, 멸망악심꽃이라는 띠와 댓잎을 한줌 묶어놓은 것이 놓여진다.
상차림이 끝나면 정장한 수심방이 노래와 춤으로써 초감제부터 집행해나간다. 초감제에서 연유닦음이 끝나면 칠원성군에게 축원하여 소지를 올린다. 칠원성군은 북두칠성의 신으로 산신의 하위신(下位神)이라 하여 함께 모시고 수복을 비는 것이다. 소지올림이 끝나면 산신을 모셔 올리기 위하여 신문(神門)을 여는 ‘군문열림’을 하고 산신이 오는 길의 사(邪)를 쫓은 뒤, 신을 청해 앉히는 ‘신청궤’를 한다.
다음은 신에게 제상의 음식을 먹도록 권하고 소원을 비는 추물공연을 하고 ‘수룩침’으로 들어간다. 수룩침이란 중이 시주를 받아다 부처님께 올리고 기원을 하듯, 심방이 중의 차림새 비슷하게 차리고 제주한테서 시주인 쌀을 얻어다가 산신에게 올리고 바라를 치면서 소원을 빌어주는 것이다.
수룩침이 끝나면 바라점·신칼점을 쳐서 길흉을 판단하여 제주에게 전달하고, 무명을 깔아 산신을 집안의 기본제상에 모셔들이는 ‘할망다리추낌’을 한다. 이상의 과정으로 초감제는 끝이 나고, 다음은 ‘질침’으로 들어간다. 산신이 내림할 길을 치우고 닦아 맞아들이는 제차로 불도맞이의 본바탕이 되는 부분이다.
심방은 먼저 「삼승할망본풀이」를 노래해간다. 구삼승할망과 산신이 되기 위한 경쟁에서 이겨 산신이 되어 좌정하게 된 경위를 길다랗게 노래하고, “이런 삼승할마님이 내려서려고 하는데, 오시는 길이 어찌되었는지 모른다. 그 길을 돌아보자.”는 내용의 노래를 부르고 돌아보는 시늉의 춤을 춤으로써 길닦이에 들어간다. 산신이 내림할 길닦이가 다 끝나면 구삼승할망의 멸망악심꽃을 꺾어 제거하는 대목으로 넘어간다.
심방은 「이공본풀이」로 노래를 돌려서 서천꽃밭에 멸망악심꽃이 재배되고 있는 사실, 그 꽃으로 악한 자를 죽여 멸망시켰던 사실을 노래한다. 이어서 이러한 멸망악심꽃이 이 집안에 들어서 흉재를 주려고 한다고 하면서 ‘구천왕차롱’에 놓여진 멸망악심꽃을 모조리 꺾어 없앤다. 이렇게 함으로써 구삼승할망의 흉재는 모두 제거되는 셈이 된다.
이어서 굿은 서천꽃밭의 생불꽃을 따다가 제주에게 주어 아기를 잉태할 수 있게 하는 대목으로 넘어간다. 이 대목은 연극적으로 전개된다. 심방은 서천꽃밭을 돌아보니 매우 기름진 땅이어서 이 땅에 생불꽃을 가꾸어야 하겠다고 한다. 거름을 주고 꽃씨를 뿌렸더니 순이 나서 커가고, 물을 주고 해충을 쫓으며 가꾸었더니 가지가 벌어지고 꽃이 만발했다고 한다.
생불꽃을 따다가 제주에게 넘겨주려고 하되 꽃밭을 엄하게 지키고 있으니, 꽃밭을 지키는 이들이 깊이 잠든 밤중에 살짝 들어가서 따와야 하겠다고 한다. 이런 과정을 노래와 사설과 극적 동작으로 실연하고, 심방은 꽃을 훔치러 꽃밭에 들어간다.
무서워 부들부들 떨며 제상 앞으로 다가서서 제상 위의 꽃사발을 살짝 꺼내어 쾌자 앞섶 속에 감추자, 배가 불룩해진다. 소무(小巫)들이 “왜 배가 그렇게 불렀느냐?”, “무엇을 숨긴 것이 아니냐?” 하는 말을 건넨다. 서로의 해학적인 대화 끝에 심방은 꽃을 제주에게 파는 것이 좋겠다고 결정한다.
제주의 집을 찾아가는 모양으로 제장을 빙빙 돌다가 심방은 제주 앞에 가서 꽃을 사라고 한다. 제주가 돈을 내고 동백꽃 가지를 하나 뽑으면 심방은 그 꽃가지의 생김새를 세밀히 보고 자식의 점지여부, 그 잉태의 시기 등을 예언한다. 이 꽃의 해석으로 잉태에 대한 예언을 하는 것을 ‘꽃풀이’라 한다. 이 꽃풀이가 끝나면 제의가 끝나감을 알리고 소지를 올리는 ‘상단 숙여 소지사름’을 한 뒤, 잡신을 대접해보내는 ‘걸명’을 하면 불도맞이는 끝이 난다.
이처럼 불도맞이는 산신이 내림하는 길을 치워 맞이하여 축원하고, 그 적대관계인 구삼승할망의 흉재를 제거한 후, 생명의 원소인 생불꽃을 따다 주어 자식을 잉태하게 하는 줄거리로 구성되어 있다. 이 내용을 신화와 노래와 춤과 극적 동작으로 전개해 가는 것이다.

이재용의 속마음 반란 반격 - 삼성 용의 승천 승하 - 도 아니면 모 - 세종시 용한 무당 점집 추천 후기 천향 보살

#삼성_이재용의_속마음_반란_반격 #용의_승천_승하 #도_아니면_모 #점집추천 #점집후기 #용한무당 #용한점집 #세종시점집 #세종시점집추천 #세종시무당추천 #살풀이굿 #재수굿 #점잘보는집 #천향_보살

천향보살
상담문의 : 010.5909.0931
신당위치 : 세종시 도담동 도램마을 20단지 2003동

[굿엔트]촬영문의 010.9768.1638
[굿엔트]유튜브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M6gid2jm7Pc7d_wOrDgQQg
[굿엔트]네이버 https://blog.naver.com/goodent1638
[굿엔트]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goodent1638
[굿엔트]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goodent1638/
[굿엔트]트위터 https://twitter.com/Goodent6
[굿엔트]카카오스토리 https://story.kakao.com/goodent1638
[굿엔트]스토리채널 https://ch.kakao.com/channels/@goodent1638

우리나라 전통의 민간신앙을 알리는 곳으로 무속인의 이야기와 무속 문화 세습에 대하여 바르게 소개합니다. 구독자 시청자 여러분 항상 좋은 날 되세요!

민속신앙 전문 유튜브채널 '굿엔트' - 여러분들의 구독과 좋아요는 영상 콘텐츠 제작에 큰 도움이 되고있습니다.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재용 기업인
53세 (만 52세)
출생
1968년 6월 23일, 서울특별시
소속
삼성전자 (부회장)
가족
아버지 이건희 , 어머니 홍라희 , 할아버지 이병철 , 동생 이부진 , 동생 이서현
경력사항
학력사항
제휴사정보
2015.05 ~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2015.05 ~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2012.12 ~
삼성전자 부회장

2010.12 ~ 2012.12
삼성전자 최고운영책임자 사장, COO

2010.01 ~ 2010.12
삼성전자 최고운영책임자 부사장, COO

2008.04 ~ 2009.12
삼성전자 전무

2007.01 ~ 2008.04
삼성전자 전무, CCO : Chief Customer Officer

2004.07 ~ 2008.05
에스엘시디 S-LCD 등기이사

2003.01 ~ 2007.01
삼성전자 경영기획팀 상무

2001.03 ~ 2003.01
삼성전자 경영기획팀 상무보

1991.12
삼성전자 총무그룹 입사

방실놀이:음력 정월 대보름날 전라남도 도서지역에서 액과 살을 없애고, 새해의 복을 기원하며 바다에 모형배를 띄워 보내는 민속놀이.세시풍속.
전라남도 도서(島嶼) 지역인 고흥·신안·여천 등지에서 음력 1월 15일(정월대보름) 밤이 되면 묵은해의 액과 살을 소멸하고, 새해의 명과 복을 맞이하고자 행하던 액막이, 즉 방사(防邪)놀이의 일종이다. 보통 이 놀이는 섬 단위로 이루어지며, 바다에 모형 배를 띄워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이 때 배 안에는 허수아비 인형이나 죽마 또는 초 등을 실어 보낸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정월달 제웅(짚인형)을 만들어 소멸하거나 팥을 땅에 묻는 매생이심기 등 민간에서 행하는 여러 가지 액막이 풍습이 있었다. 이 제웅은 처용을 상징하는데, 처용이 역신(疫神)을 막았기 때문에 민간신앙의 대상이 된 것이다. 또한 국가적 행사였던 나례(儺禮)나 민간 주도의 여제(厲祭)도 일종의 액막이적인 성격을 지녔다.
방실놀이도 지난해의 묵은 것을 보내고 신년의 운수를 끌어들이려는 염원을 가지고 이루어진 의례적 성격의 놀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놀이는 액운을 모의(模擬) 배에 띄워 보내는 형태이므로, 황해도 배굿이나 위도(蝟島) 띠뱃놀이, 제주도 영등굿 등 서남 해안 도서지방의 공통적인 놀이의 한 형태로 보인다.

방실놀이는 마을의 액살을 실은 배를 바다에 띄어 보내거나 죽마나 허수아비를 바다에 버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때 기름에 심지를 넣고 불을 붙여 배에 띄워 보내면서 덕담이나 축원하기도 한다. 이 놀이를 하는 지역으로는 호남 도서지방 중에서 고흥, 신안, 여천 등지이며, 놀이방법은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1984년 장주근의 조사에 의하면, 나로도(羅老島)에서는 1척 내지 2척 정도로 되는 매생이 배안에 촛불, 횃불, 종지기 참기름을 켜서 “매생아, 매생아, 금년 내 액운 다 가져가고 명과 복을 갖다 주라”고 덕담을 한 후 바다에 띄운다고 한다.
신안군 신의면 하태서리 굴암마을에서는 당제의 일환으로 잡귀와 잡신을 풀어먹이려는 의도에서 거리제를 지내고 나서, 메, 떡, 명태, 돼지고기를 창호지에 싼 다음 허수아비에 묶은 후, 바다에 띄워 보낸다.
신안군 흑산면 진리에서는 당제를 지내고 바닷가에서 성대한 갯제와 용왕굿을 지냈는데, 갯제를 지낼 때는 짚으로 만든 허수아비를 바다로 띄워 보냈다.
신안군 고란리(古蘭理)의 죽마제(竹馬祭)에는 마장수(馬將帥)와 제주(祭主), 마부(馬夫)가 등장한다. 마장수는 동네에 들어와 음식을 배불리 먹은 후, 마을의 근심과 우환을 모두 가져가는 역할을 맡는다. 마장수는 모형으로 만든 말을 타고 나가는데, 말 앞에는 마장수 기(旗)가 있고, 두 사람이 양쪽의 말 고피를 쥐고, 말 뒤에는 세 사람이 채찍을 가지고 따라다닌다. 이 때, 농악패가 신명나게 악기를 연주한다. 죽마가 자기 집 앞을 지날 때, 주민들은 마을과 가정의 액운을 모두 가져가도록 말머리와 입 부분을 힘껏 때리는데, 말 주둥이가 터져 버리면 농사가 잘 된다고 한다. 마장수는 매질을 피해 달리고, 주민들은 따라다니면서 매질을 한다. 마장수는 주민들에게 쫓겨 헤매다가 엄감포 포구까지 가며, 마신(馬神)에게 제물을 차려 액살을 가져가도록 제사한 후, 죽마를 바다에 버린다.

액막이의 목적으로 행해진 방실놀이는 전라남도의 도서지역 외에도 전국적으로 유사한 형식의 놀이들과 연관된다. 경기도 지역에는 정업이라고 해서 허수아비처럼 생긴 짚인형을 만들어 태워버리기도 한다. 이 놀이는 민간신앙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마을사람들이 함께 즐겁게 연행하는 놀이적 요소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의례적인 놀이라고 말할 수 있다.

뉴스타파 - 보험의 배신② "나는 삼성생명 보험설계사였습니다"

삼성생명은 정말 암보험 가입자를 '또 하나의 가족'으로 대우하고 있을까요? 계약 시점에서 약속받은 보험금을 온전히 지급받지 못한 암환자가 적지 않습니다. 뉴스타파가 보험사를 상대로 힘든 싸움을 하는 이들을 만나봤습니다.

☞더 상세한 내용을 기사로 확인하세요 : http://newstapa.org/43674
☞뉴스타파 Youtube 채널 구독 : https://goo.gl/51OLCU
☞소리로 듣는 뉴스타파 : https://soundcloud.com/newstapa
☞뉴스타파 후원하기 : http://newstapa.org/donate
☞뉴스타파 제보하기 : https://jebo.newstapa.org
☞텔레그램 알림 받기 : https://t.me/newstapa
☞뉴스타파 페이스북 : https://fb.com/newstapa

#보험의배신 #삼성생명 #보험설계사

... 

#삼성생명운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4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1da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