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재활용센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바람난똥개 조회 0회 작성일 2021-11-25 14:38:35 댓글 0

본문

[의왕]"재활용품 가져오면 돈으로 드려요" 의왕 자원순환가게 오픈

코로나19로 일회용 쓰레기 배출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쓰레기를 버렸다 하더라도
이들을 재활용할 수만 있다면
환경 보호에 일조할 수 있는데요.

제대로 된 분리수거 문화 정착을 위해
의왕시에 특별한 가게가 문을 열었다고 합니다.

권예솔 기자의 보도입니다.

의왕시 부곡동 주민센터에 특별한 가게가 문을 열었습니다.

재활용품을 가져오면 돈으로 바꿔주는
'자원순환가게'입니다.

주민들이 가져온 재활용품 성분을 살펴
하나하나 분류하고 무게를 측정합니다.

투명 병은 kg당 10원, 캔은 500원 등으로
적게는 5원에서 많게는 500원으로 가격이 매겨집니다.

총 합산 금액은 등록한 개인 계좌를 통해
한 달 후 현금으로 입금됩니다.

하루에 버려지는 생활 플라스틱 쓰레기만 약 9천톤.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은 재활용하지 못하고
일반 쓰레기로 분류돼 소각 또는 매립됩니다.

이물질이 묻거나 다른 물품과 섞여 버려지면
선별과정에서 탈락하게 되는 구조입니다.

때문에 자원순환가게에서는
철저한 분리수거 교육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고운 / 바람개비 행복마을 대표]
"오물이 묻은 폐기물들이 합쳐지며 기존의 깨끗하게
모아둔 재활용품들을 다 헤치는 겁니다.
그러면 이 하나 때문에 많이 모아뒀던
자원들을 다 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아주 큰 손실이죠. 그래서 내가 좀 불편하고
귀찮다고 하더라도 조금만 시간을 투자해
세척해 가져와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취급하는 물품은 페트병과 유리병, 캔과 플라스틱입니다.

내부가 더럽거나 이물질이 묻어있는 물품은
보상받을 수 없습니다.

의왕 자원순환가게는 매주 수요일
부곡동 주민센터와 내손2동 주민센터에서 운영됩니다.

B tv뉴스 권예솔입니다.

촬영/편집:김호석 기자
궁금이 : 저거 회수하는회사에서 돈 않주던디..

의왕중고가전&재활용센터 - 중고도 중고 나름입니다!

의왕 모든 중고가전을 직거래로 매입판매하는 업체!
중고맨 입니다.

의왕 전지역 어디서든! 언제든! 불러주시면
필요없는 가전은 유상매입, 필요하신 중고가전은 배송+설치까지 해드리는곳인데요.

실제 거래율! 판매율! 재거래율이 정말 높은 업체!
한번도 거래를 안해보신 분은 계셔도
한번만 거래를 해보신 분은 안계신다는 마성의 업체!
빠져나오기 쉽지않은 중고맨이랍니다.

제품 매입부터 판매까지 과정에서
고객님께서는 힘쓰는일 몸쓰는일 전혀 하지 않으셔도 된답니다.
중고맨이 알아서! 직접! 어려운일들을 도맡아 진행해드리니
이제는 중고가전도 서비스를 받으시고 거래하세요-!

더 많은 정보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검색창에서 중고맨을 검색해주세요^^_!

▶1644-6462◀ 문의주시면 친절한 중고맨이 빠르게 상담도와드립니다-

폐업 속출에 물건만 쌓이는 재활용센터…“찾는 사람 없어요” / KBS 2021.08.28.

[앵커]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며 문을 닫는 카페와 식당, 주점 등이 늘고 있습니다.

폐업한 가게에서 나온 중고 가구와 주방 기구는 넘쳐나는데 찾는 사람이 없어서 중고업체에는 물건만 쌓여 가고 있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폐업 정리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문을 연 지 2년 반 만에 폐업한 커피전문점에서 철거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 매출 100만 원을 올릴 만큼 장사가 잘 됐지만 개업 8개월 만에 코로나19가 터졌습니다.

하루 5만 원 벌기도 힘들어지자 결국 폐업을 선택했습니다.

수천만 원을 들여 인테리어를 하고 집기를 샀지만 헐값에 처분할 수밖에 없습니다.

[폐업 커피전문점 업주 : "빨리 정리가 돼야 내가 그나마 만 원이라도 집에 가져갈 수 있는데… 계속 대출받아서 메워넣고 메워넣고 해도 악순환이 계속되니까 빨리 끊는 게 나았죠."]

폐업한 가게 물건은 재활용센터로 옮겨집니다.

입구에서부터 중고 전자제품과 가구 등이 빼곡히 들어차 있습니다.

에어컨과 영업용 냉장고, 책상과 의자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코로나19 발생 전에 하루에 5건꼴로 물건을 수거했다면 요즘은 하루에 30건 연락이 옵니다.

이곳에는 출시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제품들도 들어옵니다.

가게 문을 열고 몇 달 채 쓰지도 않았는데 폐업해 중고시장에 나온 겁니다.

폐업하겠다는 곳은 넘쳐나는데 개업을 하려고 중고 제품을 찾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니 갈수록 물건만 쌓여갑니다.

[가철호/재활용센터 대표 : "경기가 어려우니 개업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우리도 가져온 물건을 돈 받고 다시 팔아야 하는데 못 파는 경우도 많고 가져와서 폐기처리하는 경우도 많아요."]

이 업체는 물건을 사가는 사람이 없다 보니 매출이 코로나19 이전보다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자영업자들의 체감 경기가 곧바로 반영되는 중고시장, 역대 최악의 불경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r
\r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266674\r
\r
▣ 제보 하기\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r
◇ 전화 : 02-781-1234\r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
◇ 이메일 : kbs1234@kbs.co.kr
Jeongsam Son : 중고제품이 새제품과 가격이 비슷한데, 누가 중고제품을 사나요? 중고업자가 이윤을 덜 붙이면 다 팔려 나갈거에요.
Emil Zatopek : 업자들가져올때는 그냥 거의 공짜로 가져오고 팔때는 새거처럼 파니깐 그렇지 도둑놈들이 저런 도둑놈들이없다.
Heaven And Hell : 중고제품 사는거보다 몇만원 더 보태서 새거사는게 맞지
중고제품이라고 싼건 아니니까
탱커는사랑이다 : 저렇게 물건 많으면서 이 악물고 가격은 비싸게 받는데 누가 사가겠누....
차라리 돈 더 보태고 새거 사고 말지.
악상어Tv : 버려달라고 어쩔수 없이 쌓아놓는다면서 터무니없는 가격에 되파시는 앞뒤 안맟는 두얼굴의 사람들
최소한의 인력비용만 받는다면 그말 진심으로 듣겠는데 말ㅆ^ㅡㅁ이 너무 기가 차는군요

... 

#의왕재활용센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11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1da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